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5.0℃
  • 흐림서울 27.4℃
  • 흐림대전 29.5℃
  • 흐림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28.8℃
  • 흐림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33.0℃
  • 구름많음강화 25.9℃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사회칼럼

우리나라와 북한의 전쟁이 일어난다면, 어떻게 될까?

우리나라와 북한의 군사력을 GFT로 비교해 보자!

 우리나라와 북한은 아직 휴전중인 상태이다. 

이번 우크라이나 사태를 통해, 많은 사람들은 우리나라도 언제든지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만약 우리나라와 북한사이에 전쟁이 일어난다면 어떻게 될까?  GlovalFirepower(GFT : 세계 군사력 순위)를 통해, 비교해 보자!

 

 

◆ 먼저 정규군인의 수는 우리나라 555,000명, 북한 200,000명이다. 또 우리나라의 국방비는 46,320,000원으로 북한과는 10배 차이가 난다.

 

◆ 지상전의 주력인 탱크를 살펴보면, 우리나라는 2,624대, 북한은 5,895대를 소유하고 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에서 보았듯이 현대전에서는 큰 전력이 되지 않을듯 싶다. 또 우리나라와는 달리 북한의 육군무기는 1900년대 이후 첨단 무기 확보가 없었다고 한다. 지상전이 벌어진다면 북한보다는 피해가 덜할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 바다에서는 어떨까? 현재 한국의 잠수함의 수는 22대, 북한은 35대이다. 또 한국의 구축함은 22대, 북한은 구축함이 없다. 호위 함은 한국은 18대, 북한은 5대이다. 북한은 아직까지 중대형 함정이 없고, 소형 고속 위주로만 편성이 되어 있다. 훈련도 1년에 2시간 가량만 하기 때문에, 실전에서 우리나라의 손해가 적을 것으로 보인다.

 

◆ 마지막으로 공중전은 어떨까? 공격 헬기는 한국이 112대, 북한이 20대로, 약 6배나 차이가 난다.  일반 헬기는 한국이 739대, 북한이 204대로 3배 차이가 난다. 더군다나 북한의 공군은 1990년대 이후, 신형 전투기 도입이 없었다. 미국과 국제 사회의 경제 압력이 심해지면서, 1960~1970년대 도입된 기종 위주의 전력만 갖추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군사력은 세계 140여 국가 중, 세계 6위이고, 북한은 세계 30위를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GFT는 핵무기는 포함하지 않고 있다. 현재 전략핵 10개를 가지고 있다고 판단되는 북한은 다른 면에서는 아무리 약하더라도 무시할 수는 없다.


취재NEWS


칼럼

제임스 프렐러의 책 「방관자」, 그들의 행동은 정당화 될 수 있는가?
현재, 학교폭력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예방하기 위한 교육을 많이 하고 있지만, 학교 폭력은 여전히 우리 곁에 남아있다. 학교폭력에 연관되어 있는 사람은 세 부류로 나뉜다. 바로 '피해자', '가해자', 그리고 '방관자'다. '방관자(傍觀者)'는 '옆에서 보고만 있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주로 학교폭력이나 범죄 등에서 도움이 필요해 보이는 피해자에게 도움을 건네지 않고 지켜만 보고 있는 사람을 뜻한다. 가해자 입장에서는 방관자는 큰 골칫거리가 되지는 않지만, 피해자 입장에의 방관자는 자신이 폭력에 노출된 것을 지켜만 보고 있는 원망스러운 존재로 비춰질 수 있다. 보통 사람들이 방관자가 되기를 선택하는 이유는, 피해자를 도왔다가 자신이 제2의 피해자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또는 자신의 일이 아니니 도와줄 의무를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사실 피해자를 도운 사람이 도리어 가해자에게 폭력을 당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제임스 프렐러의 책 「방관자」를 보면, 중학교 1학년 에릭 헤이스는 가족과 함께 오하이오에서 롱아일랜드로 이사를 온다. 낯선 곳으로 이사 온 아이들이 늘 그렇듯이, 에릭도 자신의 위치를 잡고 친구를 사귀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그때 그리핀이라

직업의 세계

더보기

영상NEWS

더보기

갤러리

더보기